페터 파울 루벤스
link  영원한 방랑자   2022-10-21

페터 파울 루벤스는 돈이 어떻게 불어나는지를 잘 알고 있었으며 실제로 많은 돈을 벌었다.

그가 돈을 벌수록 더 많은 추종자들이 그를 숭앙해 마지않았는데 그의 대단한 규모의 그림들은 물론 온전히 그의 작품은 아니었다.

전문 작업팀을 구성해 하루종일 그림을 그리게 했는데 이 사실을 감추기 위해 자신의 비범함을 증명하기 위한 깜짝 이벤트로 구매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 자신의 그림 외에 '더 훌륭한 화가의 작품'까지 기꺼이 사게끔 만드는 '끼워팔기' 전술을 쓰는 등 영민한 사업가이자 타고난 마켓팅전략가로서의 기질을 유감없이 드러낸 화가였다.

루이 13세의 모후인 마리 드 메디치 역시 루벤스의 구매자였다.













돈을 사랑한 예술가들














연관 키워드
고정욱, 현대미술, 버지니아울프, 누드모델, 예술, 홍신자, 전시회, 아이웨이웨이, 솔비, 최후의심판, 나폴레옹, 환경미화원, 토드셀비, 좋은책, 한아연, 내한공연, 계약결혼, 뉴욕타임스, 안톤체홉, 단종애사
Made By 호가계부